LetrasAlone

SeeU

Última atualização em: 6 de dezembro de 2020
Detetamos alguns problemas
Marchuliita Otaku sugeriu alterações a esta letra.

가로등 불빛 속에 나비는 매여 있고 바람은 다만 세상을 계속 비난하며 그림자는 태양에 이별을 고하고 앞질러 제 갈 길을 그저 가는 이 시간 울지 말라고 내게 말해 줘 울어도 된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말해준다면 조금 더 울고 싶어 질 것만 같은데 울지 말라고 부디 말해 줘 울어도 좋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해줄 사람 누군가 옆에 있어준다면 하는데 나는 왜 이토록 혼자서 그저 걷고만 있는 건지 길 잃은 마음은 홀로 망연히 비어 가는데 이제 창 밖의 사람들이 하나 둘씩 사라지고 다만 남아 있는 무릎 위 놓여진 손 들어 무심코 한쪽 눈을 가린 서로에게 달랐던 풍경 다시 이 거리엔 수천 개의 해와 달이 돌고 나의 아픔보다 그들의 잠이 귀한 것을 알아 흐르지 못하고 흩어져 가는 감정 말라 가는 이 거리 울지 말라고 제발 말해 줘 울어도 좋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해줄 사람 누군간 내 곁을 지켜준다면 하는데 혼자 남겨져버린 오갈 곳 없는 이 감정들은 마치 흐르지 못하는 보랏빛 하늘로 피어나는데 이제 갈라진 입술엔 나비도 쉬어 가질 않고 다만 울 곳을 찾아 헤메이는 날 비추는 어딘가 외로워 보이는 희미하게 뜬 저 저녁달 다시 이 거리는 내게 낯설게만 놓여 있고 나를 대신해 울어주는 쇼원도의 잔상 하지만 그 모습 조차도 아무도 알지 못하고 지나쳐 간 이거리 알아요 도시의 위로는 내게 가볍기만 한 걸 그래도 어째서 나는 또 기다리고 있는지 (아아아) 그저 이해해주길 바라는 것은 아니라고 다만 누구라도 옆에 있어주면 하는 마음과 그런 소망 따라 흩날리는 무수한 나비 다시 이 거리엔 수천 개의 해와 달이 지고 나의 아픔보다 당신의 잠이 귀한 것을 알아 흐르지 못하고 흗어져 가는 마음과 말라만 가버리는 나

  • 0

Últimas atividades

Sincronizada porADL SG
Tradução porAlex Cross

O Musixmatch para Spotify e
Apple Music está agora disponível para
o seu computador

Descarregar agora