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etraSCREAM

디오

Última actualización realizada el: 25 de marzo de 2021
10 Traducciones disponibles10 Traducciones disponibles
We detected some issues
Mariana Dominguez suggested changes to these lyrics.

고단한 하루가 길고 길었던 날 한숨 가득 지친 맘을 다잡아 오늘도 내일도 또 다시 일어나 하룰 살아 가겠죠 막연한 기대도 메마른 웃음도 차츰 변해 시간이 지나가도 서러운 마음은 돋아난 상처는 사라지지 않아요 서글픈 우리 외침이 들리나요 한없이 참고 또 견뎠죠 먼 길을 걷다 어둠이 찾아와도 두 손을 잡고서 늘 함께였는데 불꺼진 창문 틈 사이 한줄기 빛 언젠가는 환히 비춰주기를 바라고 바라면 꼭 이뤄질거라 믿고 기다렸는데 서글픈 우리 외침이 들리나요 한없이 참고 또 견뎠죠 먼 길을 걷다 어둠이 찾아와도 두 손을 잡고서 늘 함께였는데 왜 아무런 대답이 없나요 왜 아무런 말 없이 숨겨왔나요 고단한 하루가 길고 길었던 날 한숨 가득 지친 맘을 다잡아 오늘도 내일도 또 다시 일어나 하룰 살아 가겠죠

10 Traducciones disponibles10 Traducciones disponibles
  • 16

Últimas actividades

Sincronizada porAudi lee Kim Heeseung
Traducida porMahi Kh

One place, for music creators.

Get early acces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