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etra사랑한다는 흔한 말

김연우

Última actualización realizada el: 25 de julio de 2017
Esta letra está pendiente de revisión
黃婉綾 suggested changes to these lyrics.

끝이란 헤어짐이 내겐 낯설어 아직까지 난 믿을 수 없는데, 마치 거짓말인 것처럼 힘들단 내색조차 너는 없어서 아무것도 난 몰랐어 한동안 그저 좋은 줄만 알았어 하루만 나 지우면 되니? 잠시만 나 네 눈 앞에서 멀어지면 토라진 맘 풀릴 수 있니? 사랑한다는 흔한 말, 한번도 해주지 못해서 혼자 서운한 마음에 지쳐서 숨어버렸니? 심장이 멎을듯 아파, 너 없이 난 살 수 없을 것 같아 정말 미안해, 내가 더 잘할게 가끔씩 네 생각에 목이 메여와 바보 같이 늘 너만은 내 곁에 있을거라 생각했나봐 한 번 더 날 봐줄 수 없니? 모르는 척 네 곁에 먼저 다가가면 태연한 척 해줄 수 없니? 사랑한다는 흔한 말, 한 번도 해주지 못해서 혼자 서운한 마음에 지쳐서 숨어버렸니? 심장이 멎을듯 아파. 너 없이 난 살 수 없을것 같아 정말 미안해 내가 더 잘할게 두려워, 네가 떠날까봐

  • 0

Últimas actividades

Sincronizada porAdhi Permana Widodo
Traducida por黃婉綾

Musixmatch para Spotify y
Apple Music ya está disponible para
tu computadora

Descargar ahora